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야마삐 “한국어로도 노래 발표하고 싶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한국서 첫 음반 발매 日아이돌 야마시타 도모히사

‘야마삐’라는 애칭으로도 불리는 일본의 대표 아이돌 스타 야마시타 도모히사(26)가 한국에 진출한다. 24일 서울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취재진을 만난 그는 “원래 한국 진출에 관심이 많아 2~3년 전부터 계획했는데 꿈이 이뤄졌다. 한국 연예인이 일본에서 활동하는 것을 보고 자극받았다.”고 밝혔다.


▲ 다음 달 새 앨범을 내면서 한국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일본의 대표 아이돌 야마시타 도모히사.
CJ E&M 제공
그는 다음 달 2일 솔로 첫 정규음반 ‘수퍼굿, 수퍼배드’를 한국시장에 발매한 뒤 4월 16~17일 서울 화곡동 KBS 88체육관에서 콘서트를 열어 한국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한국에서 음악 프로그램이나 콘서트 위주로 활동하고 싶다고 밝힌 그는 “한국어로 노래도 발표하고 싶고 친한 재중(JYJ 멤버)이와 듀엣도 해보고 싶다. 한국 드라마에도 출연하고 싶은데 아직은 한국말을 못해 지금부터라도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말했다. 야마시타는 스마프, 아라시 등 일본 인기 남성 그룹을 배출한 엔터테인먼트사 자니스 소속으로 그룹 ‘뉴스’의 멤버이자 일본 드라마 ‘노부타 프로듀스’, ‘코드 블루’, ‘구로사기’ 등을 통해 연기 활동도 펼쳐왔다.

그는 이번 솔로 앨범과 그룹활동의 차이점에 대해 “‘뉴스’는 멤버들의 목소리가 어울렸을 때 완성되지만 솔로 음반은 내가 좋아하는 곡을 내 목소리만으로 부르기 때문에 그룹 때와는 다르다. 앞으로 ‘뉴스’의 멤버로도 한국에 오고 싶다.”고 말했다. 한일 양국간 음악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한국 음악은 리듬감이 좋아 몸이 자연스럽게 움직여지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한류스타 중 이병헌과 원빈을 가장 좋아하고, 불고기와 비빕밥 등 한국 음식을 즐겨먹는다는 야마시타는 아시아권에 부는 한류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한국 드라마와 음악의 인기가 대단합니다. 일본 TV에서 한국 드라마가 많이 방송돼 몇편 본 적 있지만 요즘은 음악이 더 멋있다고 생각해요. 양국 연예인이 서로의 나라를 오가며 활동하는 것은 서로의 문화에 관심을 갖는 것이니 좋은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2-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