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연예가레이더] 톱스타 A의 ‘문어발식’ 연애 外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스타 A가 ‘문어발식’ 연애로 구설에 오르고 있습니다. 최근 A는 과거에 사귀었던 여자친구와 잦은 전화통화로 “그동안 궁금했었다. 잘 지내고 있냐. 소식은 듣고 있다”며 드라마 속 캐릭터와 같은 자상함으로 추파를 던지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사귀고 있는 여자친구에게도 지극정성인 A는 자신에게 접근해오는 여자들을 절대로 마다하지 않는 바람둥이 기질도 유감없이 발휘해 더욱 욕을 먹고 있는데요. 게다가 이 같은 연애법이 만남을 통해서가 아니라 대부분 전화통화와 문자 메시지만으로 이뤄지는 것이라 뒷말이 더욱 무성합니다. 한 연예 관계자는 “A가 톱스타 형들에게 많은 것들을 배웠기 때문에 더욱 능수능란한 것”이라며 “작품 속 이미지만을 보고 많은 환상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더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라고 한마디 했습니다.

◇톱스타 B의 독특한 연애방식도 화제입니다. 데뷔한지 꽤 됐지만. 변함없이 청초한 외모로 CF계의 스타로 군림하고 있는 B는 영화나 드라마에서 함께 공연하는 상대배우들과 끊임없이 염문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B는 장시간 함께하는 대본리딩 등 서로 연기 호흡을 맞추기만 하면 매번 상대 배우의 매력에 흠뻑 빠지는 타입이라고 합니다. 실제와 연기를 착각한다고 할수 있는데요. 대부분 상대배우도 B가 워낙 거부할 수 없는 외모의 소유자인지라 쉽게 끌린다고 하네요. 그런데 문제는 그 다음입니다. 작품이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상대배우들이 외면해 B가 매번 마음 고생이 심하다고 합니다. 최근에도 B가 출연한 드라마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졌는데요. 이에 대해 주변 사람들은 B의 여린 마음이 심한 가슴앓이의 한 원인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매번 차이는(?) B가 하루 빨리 마음을 추스렸으면 합니다.


◇최근 인기 여가수 C도 가슴 아픈 이별의 후유증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C는 두 살 연하의 일반인과 교제했다가 얼마전 결별했는데요. 이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이 상당했다고 합니다. 모 국회의원의 사무실에서 보좌관으로 일하고 있던 사람이었는데. 그와 함께 있기 위해 소속사 직원으로 영입했을 정도였습니다. 남자친구 역시 예비 정치인의 꿈을 품고 국회의원 사무실에 들어갔다가 C의 적극적인 권유로 직종을 옮길 만큼 두 사람의 애정은 깊었는데요. 하지만. 어떤 이유인지 몰라도 최근 이들은 헤어지고 말았습니다. C와 이별한 남자는 다시 예비 정치인의 꿈을 키우고 있다고 하네요.

◇MBC 일일 시트콤 ‘몽땅 내사랑’에서 김집사 역으로 인기 상한가를 치고 있는 배우 정호빈이 인기를 얻기 전이나 후에도 한결같이 겸손한 태도를 보여 주위의 칭찬을 받고 있습니다. 정호빈은 요즘 시청자에게 받고 있는 사랑은 10년 넘게 견뎌온 무명의 시간들이 쌓인 결과라며 무명 시절을 잊지 않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다고 입버릇처럼 말하고 있습니다. 함께 일하는 매니저에게도 ‘항상 겸손하라’고 강조하는 모습에서 겉모습만 돋보이는 ‘반짝 스타’가 아니라 내면까지 아름다운 진정한 스타의 면모가 엿보게 됩니다.

◇실연의 아픔을 겪은 여배우 D가 최근 새로운 사랑을 시작했습니다. 데뷔 후 여러 스타와 교제했던 D는 요즘 톱스타 E와 열애 중이라는 소문이 무성한데요. 연예관계자들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말부터 교제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커플이 진지하게 사귀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고개를 갸웃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선수’라고 할 만큼 연애를 즐기는 타입이기 때문인데요. 한 연예관계자는 “D는 긴 연애를 즐기고. E는 짧게 여러 명을 만나는 타입이니 두 사람이 공식 연인으로 맺어질 가능성은 희박하지 않겠느냐?”고 하더군요.

◇‘촬영 앞두고 술이나 한잔?’ 최근 들어 드라마 주연배우들의 음주 사고가 잇따라 터지자 제작진들이 ‘술 단속’에 나섰다고 합니다. 지난해 10월 KBS1 ‘근초고왕’의 김지수가 음주운전으로 불구속 입건된 데 이어 지난 24일에는 MBC 새 일일극 ‘남자를 믿었네’의 주역인 박상민도 음주 운전으로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이밖에도 배우들의 음주 폭행. 뺑소니 사고가 유난히 잦은 데요. 한 드라마 관계자는 “원래 촬영할 때는 드라마국 고위 관계자들이 직접 방문해 회식을 하는 것이 관례인데 요즘에는 암묵적으로 ‘회식 금지’ 상태다. 술 때문에 자칫 사고가 날까봐 너도나도 조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라고 전했습니다.

스포츠서울 연예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