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은경 대부업자에 잇따라 2건 피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주말 특별기획 ‘욕망의 불꽃’에 출연 중인 신은경(38)이 채무 문제로 인한 소송이 잇따르면서 구설에 휘말렸다.

최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신은경은 개인 대부업자 유 모 씨로부터 지난해 9월 3500만원과 이자를 갚지 않았다는 이유로 소송을 당했다. 유 씨는 신은경이 집을 넓히는 공사를 한다며 지난해 2월 2000만원을 꿨고. 한달 후 2000만원을 추가로 빌렸다. 이후 원금의 일부인 1500만원을 갚았지만. 얼마 뒤 어머니의 수술비 명목으로 1000만원을 빌려 총 3500만원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신은경은 한 주 전에는 또 다른 피소를 당하기도 했다. 또 다른 대부업자 서 모 씨가 신은경과 전 남편을 상대로 채무에 대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또한. 그는 지난해 10월에는 한 연예기획사로부터 사기 및 횡령혐의로 소송을 당했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기도 했다.


한편. 신은경의 잇따른 피소에도 ‘욕망의 불꽃’은 큰 타격을 입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방송 연장 논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던 ‘욕망의 불꽃’은 애초 계획대로 다음달 말 종영할 전망이기 때문이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연장을 원하더라도 제작사와 방송사의 조건이 맞아야 가능한 것이다. 그런 부분에서 조율이 되지 않아 신은경 등 주요 출연배우에는 연장에 대한 의향을 묻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조성경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