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채영·오지호, 한·중·일 합작드라마 캐스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채영과 오지호가 한ㆍ중ㆍ일 합작드라마 ‘스트레인저스 6(Strangers 6)’에 캐스팅됐다.


▲ 한채영


’스트레인저스 6’의 한국측 제작사인 W 미디어 콘텐츠는 28일 한채영과 오지호가 이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한채영은 명석한 두뇌와 냉철한 판단력을 지닌 국가정보원 요원 안지혜를, 오지호는 같은 국정원 요원인 열혈청년 박대현을 연기한다. 이들은 중국ㆍ일본에서 선발된 각 2명씩의 요원들과 함께 테러 세력에 맞서 아시아를 지키기 위한 싸움에 뛰어든다.


’스트레인저스 6’는 한ㆍ중ㆍ일 3국 공동경제구역 조성을 배경으로 3국에서 선발된 6명의 남녀 요원들이 아시아를 지키기 위해 비밀 임무를 수행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드라마는 중국 영상제작회사인 북경화록백납영시고분유한공사와 일본의 후지 TVㆍWOWOWㆍ인덱스, 한국의 W 미디어 콘텐츠ㆍ비엠씨 인베스트먼트ㆍHnB 픽쳐스가 공동으로 제작한다.

한국에서는 올가을 MBC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