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우 백순철, 전립선암으로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니메이션 ‘슬램덩크’의 주인공 강백호 역으로 잘 알려진 성우 백순철(53)씨가 전립선암으로 별세했다.


▲ 성우 백순철
한국성우협회는 2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백순철 성우가 미국시간 3월 1일 오후 로스앤젤레스 USC 대학병원에서 전립선암으로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백순철씨는 1982년 KBS 성우 17기로 입사해 ‘손오공’ ‘베르사이유의 장미’ ‘슬램덩크’ ‘달타냥의 모험’ ‘드래곤볼 Z’ 등 주로 어린이 만화에서 주인공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고 영화 ‘장군의 아들’에서 박상민이 연기했던 김두한 역을 더빙했다.

KBS 성우 19기 후배였던 류선씨와 결혼해 부부가 함께 활동하기도 했다.

한국성우협회 이근욱 이사장은 “깨끗한 목소리로 방송활동을 잘했던 성우였다”며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백씨는 1995년 미국으로 이민갔으며 장례는 현지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아내 류선씨와 두 아들이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