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희순·박예진 “사귄지 한달”…그런데 박휘순은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기파 배우 박희순과 박예진이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두사람의 소속사인 열음 엔터테인먼트는 3일 “두 사람의 열애는 사실”이라며 “좋은 감정으로 만나게 된 지는 한 달 정도 됐다.”고 밝혔다.

 두사람은 키이스트 소속이던 박예진이 한달 전 박희순의 소속사로 옮겨오면서 관계가 진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희순은 도시적인 외모와는 달리 털털한 성격을 가진 박예진에 반했고 박예진은 박희순의 진중하고 배려심이 있는 모습에 끌린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는 “두사람은 사내 회식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 마음을 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1970년생인 박희순은 이미 결혼할 시기가 지났고 11살 어린 박예진 역시 결혼적령기에 접어든 만큼 일각에서는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하지만 소속사는 “두 사람은 이제 갓 만나기 시작했고 아직 결혼까지 생각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예상하지 못했던 커플이다.”, “나이도 있는 만큼 결혼에 성공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기파 배우로 유명한 박희순은 영화 ‘세븐 데이즈’, ‘작전’, ‘10억’ 등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주목받고 있다. 박예진은 최근 MBC 드라마 ‘마이 프린세스’에서 팜므파탈 오윤주 역으로 출연해 인기를 모았다.

 한편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이 화제가 되면서 개그맨 박휘순까지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오르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일부 네티즌들이 박희순과 이름이 비슷한 박휘순으로 착각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