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日언론 “소녀시대, 심한 학력차별로 분열,해체 위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한 언론이 ‘걸그룹 소녀시대가 멤버들의 학력 차이로 반목하다 결국 분열위기에 놓였다’고 보도해 인터넷이 후끈하다.
▲ 소녀시대
연합뉴스


 일본 주간지 ‘주간신조(週刊新潮)’는 3월 10일호에 ‘이번에는 소녀시대 분열 위험, 이유는 학업 차별이 너무 심하기 때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소녀시대가 카라의 분열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이다. ‘주간신조’는 한류에 별 관심이 없는 중년의 남성들이 많이 보는 잡지다.

 이 주간지는 “소녀시대 멤버들이 고졸-대학생-미국 성장 3그룹으로 나눠져 있어 이들간에 깊은 갈등이 있다.”고 주장했다. 티파니와 제시카는 카라의 니콜처럼 자존심이 세고 대우가 힘들다고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소녀시대 소속사인 SM 관계자는 “어이없다.”며 이 기사내용을 폄훼했다. 일본 방송도 “소녀시대라는 이름을 들먹여 잡지 판매수를 늘리려는 얄팍한 상술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