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걸 그룹은 마르고 예뻐야 한다는 고정관념 깨는 피기돌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창력으로 승부 장수그룹 될거예요”

얼마 전 국내 걸 그룹의 대표주자 소녀시대의 다이어트 식단이 공개돼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세 끼 합쳐 900㎉의 식단. 아이돌은 마르고 예뻐야 한다는 대중의 요구에 부합하고자 대한민국 걸 그룹 멤버들은 365일 다이어트 중이다. 이런 세상을 향해 당당하게 외치는 걸 그룹이 있다. 바비인형 같은 외모만이 아이돌의 전부는 아니라고. 이름도 피기 돌스(Piggy Dolls)다. 직역하면 아기돼지 인형들. 이름이 말해주듯 세 멤버의 몸무게 합은 230㎏이다. 걸 그룹 사이에 끼어 있으면 단연 튄다. 44(여성 의류 사이즈) 대세 속에 돌출되는 77~88 사이즈이기 때문이다. 올 1월 초 세상에 나왔다. 데뷔곡 ‘트렌드’(Trend)로 인기몰이 중이다. 묵직한 외모와 당당한 주장으로 데뷔 석달 만에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피기돌스를 지난 2일 서울 태평로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 77~88사이즈의 걸 그룹 피기돌스가 ‘듬직한’ 몸매를 자랑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위에서부터 이지연, 김민선, 박지은.

이언탁기자 utl@seoul.co.kr


●세 멤버 몸무게 합 230㎏… 바비인형만 아이돌 되란 법 있나

김민선(20·90㎏), 이지연(20·70㎏), 박지은(17·70㎏). 거리낌없이 몸무게를 밝히는 이들은 주문부터 남달랐다. ‘핫초코’를 힘차게 외치는 민선, 스무디 음료를 먹고 싶다는 지연. 매니저가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제지한다.‘그러면 그렇지’ 하는 기자의 생각을 보기 좋게 ‘배신’하는 매니저의 한 마디. “하나로 통일 좀 하자.”

“저희는 한 끼에 900㎉를 먹어요. 그런데 어디 보니까 어떤 걸 그룹은 하루에 900㎉만 먹더라고요. 얼마나 힘들겠어요.”

리더 김민선이 호탕하게 웃는다. 데뷔 전에는 큰 덩치 탓에 어딜 가나 남의 눈치 보기 급급했다는 김민선은 피기돌스 멤버가 되고 나서 성격이 당당해졌단다. “지금도 저의 외모를 비난하는 분들이 많아요. ‘교주 같다’ ‘저팔계 닮았다’ 등등…. 하지만 이 모든 게 피기돌스에 대한 관심 아니겠어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웃어넘깁니다.”

이지연이 거들고 나선다. “심지어 친척 오빠도 저희 무대를 보고 화면이 터질 것 같다, 얼굴이 꽉 찬다 하더라고요. 하지만 애써 이쁜 척하지 않고 (무대의) 힘이 남달라 멋지다고 해서 정말 기분이 좋았습니다. 소름이 돋을 정도로 좋더라고요.”

인형같이 생긴 막내 지은은 “솔직히 데뷔하기 전에는 악플이 너무 많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예쁘고 마른 걸 그룹이 대세잖아요. 막상 그 대세에 반기를 드는 컨셉트를 잡긴 했지만 사람들이 너무 싫어하면 어쩌나 걱정되더라고요. 그런데 의외로 선플도 많아서 깜짝 놀랐어요. 참신하고 새롭다는 반응들인데, 그런 댓글 볼 때마다 힘이 납니다.”라며 수줍게 말했다.

●‘뚱뚱한 게 자랑이냐’ 악플… 자랑이 아니라 인정하는 것

하지만 일각에서는 부정적인 시선도 여전히 존재한다. “가장 기억나는 악플 중 하나가 ‘뚱뚱한 게 자랑이냐’는 거였어요. 걸 그룹이라면 외모도 철저하게 관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그런데 저희는 뚱뚱하다고 자랑하는 게 아니에요. 그저 저희의 외모를 당당하게 인정하는 것뿐입니다. 그리고 외모보다 노래로 평가받겠다는 거지요.”(김민선)

8년 전 피기돌스처럼 외모보다 가창력으로 승부수를 건 77~88 사이즈 그룹 버블시스터스가 등장해 언론의 주목을 받은 적이 있다. 그들의 노래는 고정 팬을 형성하며 아직까지 사랑받고 있지만 공중파 방송에서는 좀체 모습을 보기 어렵다.

‘이게 아직은 현실 같다.’는 기자의 말에 김민선은 “저희가 꼭 잘돼서 제2의 피기돌스, 제3의 피기돌스가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단지 뚱뚱하다는 것만으로 주목받는 게 아니라 좋은 노래로 오래 가는 장수 그룹이 되겠단다.

그런데 김민선은 외모에 당당하다면서 왜 늘 선글라스를 끼고 방송에 나오는 것일까. “신비주의 전략”이라며 세 사람은 까르르 웃는다. 김민선은 케이블 채널의 가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 K’에 도전했다가 탈락한 사실도 아무렇지 않게 밝혔다.

‘무게’에 얽힌 재미있는 일화도 많다. “음악방송을 보면 마지막에 전 출연자가 무대에 함께 올라갔다가 내려오잖아요. 그때 민선 언니가 내려오면서 나무판자를 살짝 무너뜨린 거예요. 뒤에 따라 내려오던 오렌지카라멜 선배들이 판자에 걸려 넘어질 뻔했습니다. 너무 죄송했죠.”(이지연)

김민선은 “무대에 적응하려고 연습할 때도 늘 하이힐을 신고 춤을 추는데 몸이 무거우니 구두굽이 자주 부러진다.”며 깔깔깔 웃었다.

●데뷔곡 ‘트렌드’로 인기몰이… 제2의 빅마마 수식어 감사

인터뷰 내내 피기돌스는 정말 밝고 당당했다. “남들보다 조금 많이 나가는 몸무게가 잘못은 아니지 않으냐.”며 노래로 승부를 겨루겠다고 외치는 피기돌스. 4초 가수, 비주얼 담당이라는 말이 버젓이 득세하는 가요계에 확실히 이 세명의 외침은 남다른 울림이 있다.

“그런 수식어가 제 이름 앞에 붙는다면 너무 부끄러울 것 같다.”는 김민선은 “거의 얼굴로 (승부를 내려는 건)…. 그건 가수가 아니죠.”라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첫 방송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인 뒤 그들에겐 ‘제2의 빅마마’라는 수식어가 붙어다닌다. “뚱뚱하다는 컨셉트 하나만 같지, 빅마마 선배님들은 R&B, 저희는 댄스곡을 한다는 차이점이 있어요. 그래도 훌륭한 선배님들과 비교되는 건 너무 감사해요.”(김민선)

“너무 과분한 수식어죠. 앞으로 더욱 발전해 나가는 모습 보여드릴게요.”(박지은)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03-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