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류스타’ 현빈 오늘 오후 해병대 입소…포항은 온통 ‘현빈앓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크릿 가든’의 현빈이 7일 오후 해병대에 입소하는 포항이 들썩이고 있다. 훈련소 입소를 2시간 앞둔 포항의 분위기는 심한 ‘현빈앓이’에 빠진 상태다.

 현빈은 7일 오후 1시30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세계리에 있는 해병대 교육훈련단에 입소해 5주간의 기초훈련을 받는다. 해병대 1137기로 입소하며, 복무 기간은 21개월이다.

 오천읍내에는 ‘현빈, 자랑스러운 해병 입대를 환영합니다’ ‘이미 멋진 당신! 우리에게 당신은 언제나 BEST입니다’ ‘입영자·가족: 좌회전, 현빈 팬: 직진’ 등의 문구가 담긴 현수막들이 곳곳에 나붙었다. “군인 아저씨들! 제발 현빈씨 기합 주지 마세요.”란 현수막도 눈이 띈다.



 군 당국은 평소에는 군부대 정문만 열었지만 서문까지 개방한 상태다. 군 당국은 이 날 방문할 팬을 1만명으로 추산했다. 대부분 여성팬이다. 국내 팬들 속에 일본과 중국, 대만, 홍콩에서 온 팬클럽 300여명도 줄을 서 있었다. 현빈을 기다리기 위해 바닥에 자리를 깔고, 담요로 몸을 감싼 모습도 눈에 들어왔다. 주민 이모(54)씨는 “동네여관·모텔에 빈방이 없을 정도”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100여명의 취재진도 이른 아침부터 진을 치고 있다. NHK·교도통신 등 10여개 외신기자도 포함돼 있다.



 포항시는 이같은 호기를 활용하기 위해 해병대훈련단 안에 포항 홍보영상을 보여줄 200인치 LED 2대를 설치했다. 과메기, 물회 등 특산물을 알릴 홍보부스도 5개를 만들었다. 또 훈련단 입구에는 차량 300대를 수용할 임시주차장을 마련했고, 시내 5곳에 관광안내소도 만들어 놓았다.


 한편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이날 낮 12시부터 입소식이 열리는 오후 2시까지 팬들과 입영자 가족 등에게 부대를 개방하고, 입소식 직전 현빈은 팬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