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인성 “우리軍, 밖에서 알고있는 것보다 훨씬 든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월 전역 ‘공군 병장’ 조인성

“우리군, 밖에서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든든합니다.”


▲ 조인성
영화배우이자 탤런트로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다 자진 입대, 공군 현역으로 복무 중인 조인성(30) 병장은 전역을 두달 앞둔 지난 3일 오산 공군기지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군에 들어오고 나서 이전에 알지 못했던 우리군의 능력을 새삼 깨닫게 됐다.”면서 “국민들께서는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제가 근무하는 공군의 F15K 전투기 등이 영공을 수호한다는 사실이 매우 자랑스럽고, 또 매우 든든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 병장은 젊은 남성들의 가장 큰 ‘고민’ 가운데 하나인 병역 이행과 관련, “당연한 의무이기 때문에 좀 더 즐겁고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와야 한다.”면서 “사회에서 배우거나 하던 일을 연장해서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입대하면 더 즐겁게 복무기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조 병장은 입대 후 최근까지 병무홍보대사로 활동해 왔다.

조 병장은 인기 탤런트 현빈의 해병대 자원입대에 대해 “연예인들은 모두 병역을 기피한다는 사회 전반의 오해가 해소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현)빈이가 선택한 길이기 때문에 더 잘해 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오산 공군기지 오이석기자

hot@seoul.co.kr
2011-03-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