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말 박스 오피스] ‘블랙 스완’ 포트먼 아카데미 수상효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월 4~6일

극장가에 본격적인 ‘아카데미 특수’가 시작된 것인가. 내털리 포트먼 주연의 영화 ‘블랙 스완’이 아카데미상 수상 효과에 힘입어 주말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블랙 스완’은 지난 4~6일 전국 417개 상영관에서 28만 9818명의 관객을 동원해 1위를 차지했다.


‘블랙 스완’은 첫 주 박스오피스에서 2위 성적을 내는 데 그쳤지만 내털리 포트먼이 지난달 28일 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을 탄 것을 계기로 1위에 등극했다. 포트먼은 이 작품에서 완벽한 발레를 추구하다 정신분열 상태에 빠지는 발레리나 역을 열연해 호평을 받았다. 지난달 24일 개봉 이후 누적관객은 90만 1054명이다. ‘파이터’, ‘킹스 스피치’ 등 아카데미 수상작들이 줄줄이 개봉을 앞두고 있어 흥행 여파가 어디까지 미칠 것인지 주목된다.

3일 개봉한 외화 두 편도 첫 주에 강세를 보였다. 맷 데이먼 주연의 ‘컨트롤러’는 440개 상영관에 19만 1156명의 관객이 들어 개봉 첫 주 2위로 출발했으며, 조니 뎁이 목소리 연기를 한 애니메이션 서부극 ‘랭고’는 378개관에서 17만 4434명을 동원해 3위에 올랐다.

노년의 사랑을 감동적으로 그렸다는 평이 퍼지면서 관객이 불어난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358개관에 12만 7692명이 찾아 전주보다 6계단 껑충 뛴 4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전주까지 2주간 정상을 지켰던 ‘아이들’은 374개관에서 12만 566명을 보태는 데 그쳐 5위로 4계단 떨어졌다. ‘그대를 사랑합니다’와 ‘아이들’의 누적관객은 각각 62만 5126명과 175만 5952명이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1-03-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