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칼린 20년만에 배우 컴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여주인공 캐스팅… 11월 개막


▲ 박칼린
‘카리스마 여신’ 뮤지컬 음악감독 박칼린(44)이 연출자가 아닌 배우로 뮤지컬 무대에 컴백한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Next to Normal) 제작사인 뮤지컬해븐은 7일 “박칼린이 여자 주인공인 다이아나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박칼린이 연출자가 아닌 배우로 무대에 서는 것은 20년 만이다.

박칼린은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넥스트 투 노멀’을 본 순간 배우로서 이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는 욕심이 들었다.”며 “어느 가족에게나 있을 수 있는 관계의 상실에 대한 아픔을 표현한 작품이다. 하지만 음악이 신파조가 아닌 비트 있는 록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 왈츠·포크록 등 다양한 음악적 재미와 개성이 또 다른 장점”이라고 도전 배경을 설명했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03-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