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은영 아나운서 “전현무 아나운서와 사귄다는 얘기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전현무 아나운서와 여러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던 동료 박은영 아나운서가 각종 소문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박 아나운서는 지난 3일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승승장구’ 녹화에서 ‘몰래 온 손님’으로 깜짝 출연, 전 아나운서의 일상 생활과 열애설에 대해 이야기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부터 꾸준히 ‘주차장 데이트설’, ‘일본 밀회설’ 등 열애설이 불거졌지만 번번히 부인해 왔다. 전 아나운서는 지난 9월 자신의 미니홈피에 ‘열애설 기사란 게 이렇게 나는거군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열애설을 부인하기도 했다.

▲ KBS 제공


 이날 녹화에서 박 아나운서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전현무의 실체를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박 아나운서는 “전 아나운서는 자신이 ‘어머니들이 좋아하는 외모’라고 말하고 다닌다.”며 “외모에 자신 없는 척 하지만, 거울 앞에서는 항상 현빈 표정을 따라한다.”털어놓았다.


 박 아나운서의 폭로에 전 아나운서는 “영화 ‘만추’에 나온 현빈의 표정을 따라한다. 그렇게 하지 않고서는 내 얼굴을 멀쩡한 정신으로 볼 수 없다.”며 ‘현빈 따라잡기’를 인정했다. 이어 “최근 즐겨듣는 음악도 현빈의 ‘그 남자’”라고 밝히며 노래의 한 소절을 즉석에서 따라부르기도 했다.

 ‘열애설 당사자’들이 밝힌 솔직한 심경은 8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