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빈·송혜교 올해 초 결별…“지나친 관심에 스트레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오늘> - 주연 송혜교
톱스타 커플로 주목받았던 현빈·송혜교가 1년여 만에 결별했다.

 두 사람의 소속사인 에이엠엔터테인먼트와 이든나인은 8일 “두 사람이 올해 초 결별을 결정했음을 알린다.”고 공식 발표했다.

 양측 소속사는 “두 사람이 각자 드라마 촬영과 해외활동 및 영화 촬영 등으로 정신없이 바쁘게 지내면서 자연스럽게 이전에 비해 관계가 소원해졌다.”며 “또 주위의 지나친 관심과 근거 없는 결별설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 이를 극복할 시간적 여유가 없어지면서 서로의 간격은 더 벌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올해 초 서로의 협의하에 결별을 선택했다.”며 “그동안 어떠한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것은 대중의 관심이 작품이 아닌 결별에 쏠리는 것을 원치 않았고, 현빈이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마지막 자리인 군 입대를 앞두고 개인적인 이슈로 누를 끼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현빈과 송혜교는 지난 2008년 KBS 2TV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연인으로 호흡을 맞추면서 실제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2009년 8월 교제 사실을 발표하면서 1년여 동안 공개적으로 만남을 가져왔다.

 소속사는 “그동안 결별사실에 대해 좀더 일찍 말씀드리지 못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두 사람은 앞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의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빈은 지난 1월 막을 내린 SBS TV ‘시크릿 가든’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으며 7일 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해병대에 입대했다. 송혜교는 현재 홍콩 왕자웨이 감독의 영화 ‘일대종사’를 촬영 중이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