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류스타 너도나도 피해복구 성금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억 낸 배용준 “계속 도울 것”… 류시원 2억·김현중 1억 쾌척

한류 스타들의 일본 돕기 움직임<서울신문 3월 14일자 29면>이 가시화되고 있다. 원조 한류스타 배용준은 14일 일본 대지진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일본 총리가 총괄하는 내각부 산하 정부기금에 10억원을 기부했다고 소속사 키이스트가 밝혔다.

●동방신기 팬클럽 모금운동 돌입


키이스트는 “구호물자와 복구 장비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접한 배용준이 삶의 터전을 잃은 피해자들의 긴급 지원에 써 달라며 10억원을 전달했다.”면서 “앞으로도 도울 방법을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배용준이 식료품과 담요 등 가장 시급한 물자들부터 지원해 주길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류시원도 피해자를 위해 2억원을 기부한다고 소속사인 알스컴퍼니가 전했다. 알스컴퍼니는 “류시원 씨가 일본 소속사와 기부 창구를 논의해 2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면서 “가장 피해가 큰 센다이 지역에 류시원 씨가 직접 가 자원 봉사 활동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가수이자 배우인 김현중도 일본 대지진 피해 복구에 써 달라며 일본 소속사 DA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김현중은 “소식을 듣고 너무 놀라고 가슴이 아팠다. 하루속히 복구되길 바라며 미약하지만 피해를 입은 분들께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달 말 일본에서 가수 데뷔 콘서트를 치르려던 배우 장근석은 성금 1000만엔(약 1억 3760만원)을 일본 적십자사에 기부했다. 19일 서울 홍익대 앞 브이홀에서 열리는 록 페스티벌 ‘록 도그 코리아 2011’은 수익금 전액을 일본 지진 피해 성금으로 내놓기로 했다. 아이돌 그룹 동방신기 팬클럽은 자체 모금 운동에 돌입하는 등 한류 스타들의 팬클럽도 잇따라 가세하고 있다.

●정명훈 도쿄 공연 등 일부 취소

한편, 지진 여파로 지휘자 정명훈의 일본 공연 일부가 취소됐다. 서울시립교향악단은 체코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도쿄 등 일본 8개 지역을 돌며 순회 연주회를 열고 있는 정명훈의 15일 도쿄 산토리홀 공연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16일 가나자와와 17일 나고야 공연은 강행할 계획이지만 18일 센다이와 19일 가와사키 공연은 취소될 가능성이 높다고 서울시향은 전했다.

이은주기자 erin@seou.co.kr
2011-03-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