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병헌, 한적에 7억원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병헌
스포츠서울
한류스타 이병헌이 16일 대지진으로 신음하고 있는 일본 국민들을 위해 7억 원을 기부한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이병헌 씨가 대한적십사를 통해 5천만 엔, 우리 돈으로 7억 원을 오늘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병헌 씨는 무엇보다 생명이 우선이라는 생각이며, 천재지변으로 고통받는 일본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다”고 전했다.

이병헌은 일본에서 ‘뵨사마’로 불리며 배용준과 함께 한류를 선도해가는 대표적인 배우다.


그는 앞서 지난 13일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천재이변의 불행은 항상 인간의 의지와는 관계없이 찾아오지만 그것을 이겨 내는 것은 우리의 힘과 의지에 달려있다고 생각합니다. 더 이상의 불행이 없기를 저도 기도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