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팜므파탈 재벌녀의 불꽃 전쟁…안방극장 ‘후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방극장에 팜므파탈 재벌녀들의 경쟁이 불꽃 튄다.

한때 드라마 속에서 캔디형 여주인공을 괴롭히는 주·조연으로 등장하던 팜므파탈 캐릭터들이 어느덧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버젓이 자리를 잡았다. 게다가 요즘 안방극장을 수놓고 있는 팜므파탈들이 하나같이 재벌녀여서 눈길을 더욱 끈다.


▲ 김희애(왼쪽)·김영애
◇‘팜므파탈 + 재벌녀’가 대세!

SBS ‘싸인’이 종영하면서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질 것으로 보이던 수목 안방극장에 MBC ‘로열패밀리’가 정상에 올라섰다. 아직 전국 시청률 15%대의 안정권에는 들지 못했지만. 초반보다 시청률이 2배로 뛰어오르며 경쟁작들을 앞섰으며 무엇보다 입소문을 타고 있어 더 큰 위력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요인은 빠른 스토리 전개와 함께 등장인물들 간의 팽팽한 긴장감이다. 특히 여주인공인 염정아와 김영애의 대결이 매섭다. 극 중 JK그룹의 회장 공순호 역을 맡은 김영애는 둘째 며느리 김인숙(염정아)를 금치산자로 만들려다 무위에 그치자 아예 감금하고 강제 출국시키려 하는 등 무소불위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대응하는 김인숙 역시 만만치 않다. 밟으면 밟히는 대로 죽는시늉을 하다가도 자신의 방에 돌아와서는 복수의 눈빛을 불태운다. 게다가 김인숙의 정체가 아직 묘연해 시청자들은 김인숙이 ‘천사인지 악마인지’ 하는 궁금증으로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SBS 월화극 ‘마이더스’의 김희애도 팜므파탈 재벌녀다. 극 중 유인혜(김희애)는 이복오빠(윤제문)가 아닌 자신이 그룹 후계자가 되기 위해 김도현(장혁)을 이용해 온갖 계략을 다 꾸미고 있다. 또한. 김도현을 조정하기 위해 그의 약혼녀인 이정연(이민정)과의 사이도 갈라놓았다.

MBC 주말 특별기획 ‘욕망의 불꽃’의 신은경과 서우 역시 일찌감치 팜므파탈 연기로 안방 팬의 눈을 고정시켰다. 신은경은 재벌 며느리로 위태로운 자리를 지키는 모습 속에서. 서우는 사랑하는 남자의 계모가 자신의 생모인 사실을 알면서 갈등하는 모습으로 극한의 상황에 처하며 회오리치는 마음을 잘 표현해내고 있다.

◇주된 여성 시청층 눈길끌기 딱!

팜므파탈 여주인공이 대세가 된 것은 2009년 MBC ‘선덕여왕’의 미실 역을 맡았던 고현정의 팜므파탈 연기가 인기를 끈 후 본격화했다. 팜므파탈이 여느 여주인공보다 강렬한 매력으로 다가오면서 안방극장의 전면에 나서게 된 것이다. 또한. 여성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는 사회적인 분위기도 반영됐으며 주요 시청자층이 2~30대 여성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이들을 공략하는 소재로 ‘팜므파탈 재벌녀’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여배우의 활약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소재인 데다 보통 사람이 궁금해할 법한 재벌가의 스토리를 다른 것이기에 솔깃할 수밖에 없다. 이와 함께 재벌녀들의 화려한 패션감각도 색다른 볼거리다. 의상뿐 아니라 액세서리. 가방. 구두 등 다양한 아이템들이 많은 여성 팬의 시선과 마음을 빼앗고 있다.

조성경기자 cho@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