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0년만에 세시봉 시절 돌아가니 신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형주·송창식과 트리오 활동했던 이익균 씨

“하하. ‘투잡’이라니요. 그저 ‘형주야, 창식아’ 부르면서 20대 세시봉 시절로 세월을 거스를 수 있으니 친구들에게 고맙죠. 요즘은 정말 주말이 기다려집니다.”


●음반 낸적 없어… 지금은 토목 전문가

세시봉 멤버였지만 이익균(오른쪽·64)씨는 음반 한장 낸 적이 없다. 정식 가수로 데뷔한 적도 없고 지금은 한국종합기술 전무로 토목 전문가지만 요즘 윤형주(왼쪽), 송창식, 김세환의 ‘세시봉 친구들’ 전국 공연에서 게스트로 노래하느라 신바람이 났다.

●TV출연 계기… 공연 게스트로

그가 서울 무교동 음악감상실 세시봉에서 윤형주, 송창식과 ‘트리오 세시봉’ 멤버였던 사실이 알려지며 다시 무대에 선 것은 40여년 만이다. 지난 2월 MBC ‘놀러와’의 설 특집 ‘세시봉 콘서트’ 때 객석에 있다가 친구들의 권유에 깜짝 출연해 매력적인 저음을 선보인 것이 계기가 됐다. 요즘에는 금요일 퇴근하면 지방으로 가서 주말에 친구들과 공연하고 일요일에 상경한다. 그는 1967년 연세대학교 토목공학과 1학년 때 세시봉 ‘대학생의 밤’ 무대에서 취미로 노래했다.

“세시봉 사장님이 형주, 창식이와 제게 해보라고 권유했어요. 세시봉 사장님이 먹여주고 입혀 주면서 그 팀을 본떠 ‘트리오 세시봉’란 이름으로 노래하기 시작했죠.”

그러나 이씨의 ‘트리오 세시봉’ 활동은 채 1년도 되지 못했다. 그는 “노래를 하며 휴학을 했더니 바로 영장이 나왔다.”며 “공대생이면 일생이 보장되는데 불확실한 가요계로 뛰어든다며 집안의 반대도 심했다.”고 말했다.


●“전 멤버들과 녹음하는 게 꿈”

결국 1975년 대한주택공사(현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입사해 엔지니어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1970년대 국토개발 건설 붐의 주역으로 살았다.

그의 바람이 있다면 솔로보다는 윤형주, 송창식과 트리오로 한곡을 녹음하는 것이다. 친구들이 작곡한 곡에 목소리를 더하고 싶은 것. 이씨는 “환갑을 넘긴 나이에 다시 노래할 수 있도록 꿋꿋이 무대를 지켜준 친구들에게 정말 고맙다.”고 강조했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03-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