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성민, 112일만에 가족품으로…항소심서 집행유예 선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로폰투약혐의로 징역 2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던 김성민(38)이 112일만에 자유의 몸이 됐다.




김성민은 25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 302호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재판장 이태종)에서 원심을 깨고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붉게 충혈된 눈으로 듣던 김성민은 끝내 눈물을 흘렸고. 깊이 고개를 숙이며 법정을 향해 인사했다.

이태종 판사는 “피고는 필로폰을 단순 투약한 것과 달리 밀수.전파를 했다. 원심에서 피고에게 중형을 내린 것은 우리사회가 필로폰과 대마초에 대해 단 1%도 허용하지 않는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라면서 “하지만 재판부는 피고가 필로폰을 밀수하기는 했지만 영리의 목적으로 판매하지 않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소량만 가지고와 자신에게 투약한 것은 영리목적의 밀수와는 다르다. 그래서 재판부는 다시 한번 기회를 주기로 했다. 죄과를 씻는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성민은 선고 확정일자로부터 4년간 집행유예를 받고. 2년간 보호관찰을 받는다. 법원은 40시간의 약물치료감호. 120시간의 사회봉사명령과 함께 90만4500원의 추징금을 선고했다.


김성민은 지난해 12월 3일 필로폰 투약 및 밀반입 혐의로 자택에서 체포돼 4개월여 동안 서울구치소에서 복역해왔다.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음에 따라 김성민은 다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김성민은 수감생활 동안 자신의 죄를 뉘우치며 성실하게 복역해왔고. 함께 일했던 동료와 선후배. 팬들이 100여장의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