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성이가 자기가 알아서 고르겠다고 하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성 선수의 부친 박성종씨가 솔비와 박지성 사이의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씨는 25일 방송된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에 출연해 김흥국씨가 중매에 나섰던 가수 솔비와 박지성 선수의 열애설을 말하면서 “(박지성이) 썩 좋아하진 않더라.”라고 밝혔다. 박씨는 김흥국씨에게 ”왜 의사도 묻지 않고 그런 말을 그 쪽(솔비)을 곤란하게 만드냐.”라며 “지성이가 자기가 알아서 고르는 게 낫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김흥국씨는 지난해 7월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양딸 솔비와 박지성 선수를 통화시켜 줬다. 솔비는 처음부터 박지성 선수에게 들이댔다. 그런데 박지성이 영 관심이 없는 것 같더라.”라고 폭로했었다. 그는 “여자 연예인이나 아나운서들도 나한테 소개시켜 달라고 얘기한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솔비도 2009년 5월 SBS ‘야심만만2’에 출연, “김흥국 선배를 통해 박지성 선수의 아버님이 평소에 나를 TV에서 보고 예뻐한다는 얘기를 전해들었다.”며 박지성 선수와 열애설이 나오게 된 배경을 소개했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