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솔비 “김흥국 아저씨 그만 해 주셔도…난 박 캡틴님의 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솔비가 박지성 선수가 중매를 거절했다는 말에 트위터에 심경을 밝혔다.

솔비는 25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에휴…. 제발 우리 엄마가 보지 않았으면…. 나도 소중한 딸인데….”라는 글을 올리며 심경을 전했다.

▲ 솔비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김흥국에게는 ”저를 좋은 신부감으로 봐주셔서 그러신 거 맞죠? 전 중매보다 연애결혼이 더 좋아요…. 그러니 이제 그만 해 주셔도 될 것 같아요…! 비록 거절(?)당했지만 대한민국 건강한 여인, 솔비는 박 캡틴님 팬입니다!”라고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25일 SBS ‘좋은 아침’에서는 가수 김흥국이 솔비와 박지성을 중매를 서려 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