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는 가수다’ 첫 탈락 정엽 “시청자로서 보겠다”…1위는 25%의 김범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의 ‘우리들의 일밤-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에서 정엽이 첫 번째 탈락자로 결정됐다.

27일 밤 방송된 ‘나는 가수다’에서는 출연 가수들의 두번째 경연 과정이 공개했다. 첫번째 경연에서 김건모가 7위를 했으나 출연 가수들의 요청으로 재도전이 결정돼 다시 진행된 것.

가수들은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불렀다. 정엽은 윤도현의 ‘잊을게’를 불렀다. 김범수는 이소라의 ‘제발’, 박정현은 김건모의 ‘첫인상’, 백지영은 김범수의 ‘약속’, 윤도현은 백지영의 ‘대시’, 이소라는 박정현의 ‘나의 하루’를 선정받았다.



7위로 결정된 정엽은 “평소와 다른 록 스타일을 해 보고 싶었기 때문에 만족한다. 하지만 쉽지가 않더라.”라며 소감을 밝혔다. 방송 관계자들은 “정엽의 ‘잊을게’는 윤도현의 그것과 완전 다른 감성으로 뭉클한 공연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내렸다.

그는 중간 인터뷰에서 결과를 예감한 듯 “중간 평가에서 7위를 차지해 비슷하지 않을까 싶고….1등은 불편할 것 같다. 그럴 일은 없겠지만….”이라며 겸손해 하기도 했다.


정엽은 “다른 선배들의 무대를 볼 때 예술을 보는 것같아 기분이 좋았다. 무대가 마음에 들어 좋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선배가수, 개그맨 매니저들과 작별인사를 나눈 뒤 ”이제 시청자의 입장에서 보겠다.”라며 현장을 떠났다.

1위는 25%의 압도적인 지지로 김범수가 차지했다. 김범수는 음악프로에서도 “1위 한 번 못해봤다.”라며 감격해 했다.

한편 방송 직전 제작진은 사과문을 실었다.




앞서 진행된 첫 경연에서 김건모가 7위를 해 탈락이 결정됐으나 출연 가수들의 요청에 의해 재도전이 결정됐었다. 이를 제작진이 받아들였고 김건모가 이를 선택했다. 그러나 ”원칙을 어겼다.”는 시청자들의 비판에 김건모는 자진 하차했고 김영희 PD도 하차했다. 김건모는 “내가 왜 그런 결정을 했는지….”라며 사과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