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창동 ‘詩’, 프리부르 영화제 최고상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詩)’가 스위스의 제25회 프리부르 국제영화제(FIFF)에서 최고상을 받았다.


▲ 이창동감독
연합뉴스


FIFF 사무국은 19-26일 열린 영화제의 경쟁 부문에 출품된 10개국 12개 영화 가운데 한국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가 최고의 상인 ‘금 시선(金 視線 Regard d’or)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26일 오후(현지시간) 발표했다. 대상 작품 감독에게는 2만 스위스프랑, 프로듀서에게는 1만 스위스프랑이 수여된다.

이번 영화제에서 ‘시’는 또 국제영화평론가협회가 예술영화나 새로운 실험영화 제작을 촉진하기 위해 주는 상인 비평가상까지 받았다.

이창동 감독은 앞서 지난 2008년 프리부르 영화제의 ‘올해의 헌정 감독’으로 선정돼 ‘초록 물고기’ 등 그의 주요 영화들이 영화제 기간 회고전 형식으로 상영된 바 있다.

올해 영화제에서 대상 다음으로 상금이 많은 ‘재능있는 영화상”은 훌리오 헤르난데스 코르돈이 감독한 과테말라, 프랑스, 독일 등 3개국 합작 음악영화 ‘지옥의 마림바’에 돌아갔다.

또 심사위원 특별상은 이란 감독 모셴 방돌바하브의 ‘방해하지 마세요’, 관객상은 콜롬비아 감독 카를로스 세자르 아르베알레스의 ‘산(山)의 색채’가 각각 선정됐다

한편, 3만2천명이 관람한 이번 영화제의 26일 폐막행사에선 한국 김태영 감독의 ‘만추(晩秋)’와 인도 아미르 바시르 감독의 ‘가을’이 각각 상영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