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태희 “버거웠던 연기…지금은 고마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스페셜’, ‘태희의 재발견’ 내달 1일 방송

배우 김태희가 다음 달 1일 방송되는 ‘MBC 스페셜’을 통해 달라진 연기관을 밝힌다.

29일 MBC에 따르면 김태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연기를 하지 않았다면 내가 이만큼 많은 고민을 하고, 많은 감정을 겪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살 수 있었을까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 김태희
그는 “처음에는 그렇게 부담스럽고 버거운 짐이었던 연기가 그래서 지금은 너무나 고맙고 좋고 또 정말 좋은 연기를 하고 싶다”며 “그렇게 어느 순간 바뀌었다”고 털어놓았다.

김태희는 서울대 출신에 뛰어난 외모로 데뷔 때부터 주목받았지만 연기력에 대한 비판은 끊이지 않았다.

그는 2003년 첫 드라마 출연작 ‘스크린’ 촬영을 떠올리며 “진짜 태어나서 욕을 들을 일이 없이 자랐다. 그런데 진짜 세상의 모든 욕은 다 들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첫 영화 ‘중천’으로 연기력 논란이 정점을 찍었을 때 그는 “사실 이 캐릭터를 완전히 이해를 하고 있다고 생각했고 그렇게까지 혹독하게 비판을 받을 줄은 잘 몰랐다”며 “’학예회한다. 발 연기한다’ 안 좋은 얘기들은 다 들어봤다”고 말했다.


후속작 ‘싸움’마저 혹평을 받자 연기자로서 자괴감에 빠진 김태희는 한양대 최형인 교수에게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드라마 ‘아이리스’에 임했다.

김태희는 “’아이리스’마저 잘 안 되면 나를 사람들이 찾을까. 과연 배우로서 나한테 어떤 희망을 걸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최근작 ‘마이 프린세스’에서 그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김태희는 “’마이 프린세스’ 이후 좀 더 배우로서 삶을 즐길 수 있는 준비가 된 것 같다”고 했다.

김태희의 연기 활동과 일상을 담은 ‘MBC 스페셜’ ‘태희의 재발견’은 다음달 1일 밤 11시5분 방송된다.

제작진은 어린 조카들과 놀아주는 모습에서부터 몸매 관리를 위해 스포츠 센터에서 땀을 흘리는 모습, 서울대 여자 스키부 친구들과 가진 깜짝 생일 파티 등 김태희의 다양한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