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민기 “위선만 있는 악령들” 드라마 비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작가 등 비난한 듯

탤런트 조민기가 트위터에 올린 글이 인터넷에서 갖은 추측과 함께 적잖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 조민기





조민기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특정 드라마와 작가를 겨냥한 듯한 직설적인 발언들을 쏟아냈다. 이 발언들은 그가 지난 27일 막을 내린 MBC TV 주말극 ‘욕망의 불꽃’에 출연했던 사실과 결부돼 관심을 받고 있다.

조민기는 26일 “완~전 쫑!! 지난 월화수목 간절곶에서 마지막 촬영했는데 심신이 표독스러워져서 얼굴 안보여주고 싶어서 그냥 올라왔어” “이상한 나라에서 탈출했어. 반성도 없고 위선만 있는 악령들로부터 탈출”이라는 글을 올렸다.

간절곶은 ‘욕망의 불꽃’의 주 촬영지이자 마지막 촬영지였던 울산의 관광지다.

그는 이어 27일 밤에는 “이 세상 단 한 사람은 그것을 ‘완벽한 대본’이라며 녹화 당일날 배우들에게 던져주며 그 완벽함을 배우들이 제대로 못해준다고 끝까지 하더이다. 봐주시느라 고생 많았어요” “저희들도 자기가 쓴 대본 내용을 기억 못 하는 자의 ‘작가정신’에 화를 내다가 중반 이후부터는 포기했었어요”라는 말로 대본 지연 등으로 드라마 촬영이 급박하게 돌아간 사연에 대한 불만을 가감없이 토로했다.


조민기는 또 “세상의 밝고 어두움은 내 눈이 감지하는 게 아니었어. 분명하네 무겁고, 역겹다는 것이 마음에서 사라지니…, 심안이 밝아지니 육안도 개운하게 밝은…, 라식 수술하면 이렇게 되는 거겠지?”라는 말로 촬영하며 불편했던 심경을 드러냈다.

’욕망의 불꽃’은 복수심과 욕망에 눈이 먼 악녀 윤나영을 중심으로 천륜을 끊고 의심하며 이용하는 자극적인 내용으로 ‘막장 드라마’라는 비난을 받았다.

조민기의 글에 대해 소속사 라임엔터테인먼트는 30일 “배우의 트위터 활동은 개인적인 일이라 뭐라고 할 말이 없다”며 “조민기 씨는 지난 6개월간 드라마 촬영에 바빴기 때문에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