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직장 3년차 98세 할머니 “자존심 버리고,힘든 티 안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8세의 직장인 할머니가 방송에 출연, 스트레스를 적게 받는 직장생활을 소개해 화제다.



당사자는 대구 달서구 시니어 클럽에서 3년째 지우개 포장 일을 하는 송복만(98) 할머니. 송 할머니는 최근 SBS ‘놀라운 대회-스타킹‘ 녹화 현장에서 일반 직장인과 다름없이 정시 출퇴근은 물론, 속도는 느리지만 정확한 포장 등 자신의 직장 얘기를 풀어냈다.

송 할머니는 “스트레스가 많은 직장인들에게 웃으며 출근할 수 있는 비결을 알려주기 위해 스타킹을 찾았다.”며 작은 노하우를 소개했다. 직장 3년차인 송 할머니는 이런 이유로 올해 우수사원에도 뽑혔다.


송 할머니가 밝힌 노하우는 ‘자존심을 버리고 힘든 티를 내지 않는 것‘. 직장 선배인 70대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직접 커피를 타다 주고, 힘들면 혼자 화장실에 가 춤을 추면서 몸을 푼다고 소개했다.

송 할머니가 출연하는 ‘스타킹‘은 9일 저녁 6시 30분 방송된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