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장훈 ‘통큰 택시비’ 쐈다···200명 심야 관객에 3만원씩 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김장훈이 새벽 3시 자신이 출연한 녹화장에 있던 관객들에게 택시비 600만원을 쐈다.

 김장훈은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DMS빌딩에서 진행된 케이블TV KBS JOY ‘이소라의 두번째 프로포즈’ 녹화가 끝난 새벽 3시쯤 관객 200명에게 1인당 3만원의 교통비를 전달했다.

▲ 가수 김장훈이 30일 오전 여의도 63빌딩에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중등 교과서 검정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오후 7시30분쯤 시작된 녹화는 1, 2회 분량이 동시에 진행돼 다음날 새벽 3시까지 진행됐다. 대기 시간에 그는 인근의 은행 몇 곳에서 현금 600만원을 찾아와 200명의 관객에게 직접 나눠줬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장훈, 감동을 주는 사람” “관객들은 평생 잊지못할 듯. 직접 나눠주다니” “역시 김장훈이다.”란 반응을 보였다.

 김장훈이 출연한 ‘이소라의 두 번째 프로포즈’는 오는 26일 방영된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