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외톨이야’ 표절 아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법원이 표절 시비에 휘말렸던 씨앤블루의 인기곡 ‘외톨이야’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는 판결을 내렸다.


▲ 씨엔블루


서울중앙지법 민사43단독 박정길 판사는 13일 밴드 와이낫의 전상규 씨 등 공동작곡가 4명이 씨앤블루의 ‘외톨이야’가 자신들의 곡인 ‘파랑새’의 후렴구를 베꼈다며 작곡가 김도훈, 이상호 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표절됐다고 주장하는) 후렴구 첫째 마디와 ‘파랑새’는 그 멜로디가 단 한 개의 음정도 일치하지 않고 화음의 구성이나 진행방식도 서로 다르다”며 “가락, 화성, 리듬 등을 비교해 볼 때 실질적으로 유사하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후렴구 둘째 마디 역시 컨츄리꼬꼬의 ‘오!가니’, 박상민의 ‘지중해’에 이미 유사한 멜로디가 표현돼 있다”며 “선행 저작물에 이미 표현돼 널리 알려진 관용적인 모티브에 해당되므로 원고만의 창작적 표현이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씨 등은 “두 곡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제시한 표절 기준인 멜로디와 리듬, 화음 등 세 부분에서 일치한다”며 5천만원을 요구하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