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분열’ 카라, 다시 하나될까 ‘관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수 카라. (왼쪽부터 강지영, 니콜, 구하라, 한승연, 박규리)
분열사태를 맞고 있는 카라가 다시 하나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소속사인 DSP미디어(이하 DSP)에 전속계약해지소송을 제기한 한승연. 정니콜. 강지영 등 카라 3인측은 최근 다시 소속사로의 복귀에 무게를 두고 이같은 의사를 DSP에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DSP측은 15일 “아직 구체적으로 (3인의 복귀에 대해)확답할 만한 내용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DSP와 카라3인측의 중재에 나섰던 대한가수협회 태진아 회장도 “양측이 협회가 낸 중재안을 검토중”이라면서 “양측은 카라 5인이 절대로 분열되서는 안된다는 데 뜻을 함께 하고 있다”고 당초 DSP와 3인측이 꾸준히 강조해온 ‘원론적’입장을 전했다.

이를 미뤄볼때 양측은 “카라가 함께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함께 하면서 여전히 3인의 복귀조건을 놓고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보인다. 카라는 최근 일본에서 발표한 세번째 싱글 ‘제트코스터러브’가 해외여성그룹으로서는 최초로 발매첫주 오리콘위클리싱글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여전히 일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김상호기자 sangho94@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