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녀시대, 유럽 상륙…SM타운 파리 공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소녀시대가 유럽에도 상륙한다.

▲ 소녀시대
SM 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20일 “SM 소속 가수들의 합동 공연인 ‘SM 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가 유럽에서 열린다. 오는 6월10일 프랑스 파리의 ‘Le Zenith de Paris’에서 첫 번째 유럽 공연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Le Zenith de Paris’는 니요. 푸시캣돌스. 조나스 브라더스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이 공연을 펼쳤던 곳이다.

유럽에서 한국 가수의 콘서트가 열리는 것은 이례적인 일. SM은 “이번 공연은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등의 히트곡이 유튜브 동영상 등을 통해 유럽 각국에 전파돼 큰 인기를 누리면서 성사됐다”고 말했다. K-POP 가수들이 파리에서 펼치는 최초의 공연이라는 점에서 유럽 팬들의 치열한 티켓 예매 경쟁이 예상된다.

앞서 지난 1월 프랑스 국영 TV채널인 2TV는 SM 소속 가수들을 중심으로 한 유럽의 한류 열풍에 대해 보도하기도 했다. SM은 “파리 공연 개최를 계기로 앞으로 아시아를 넘어 미국. 유럽까지 소속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호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