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중권 “서태지·이지아, 도덕적 문제無..이해와 배려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평론가 진중권씨가 서태지와 이지아의 비밀 결혼과 관련해 도덕적 책임이 없다고 옹호했다.


▲ 서태지(왼쪽)와 이지아.
진씨는 23일 트위터를 통해 “서태지와 이지아는 도덕적, 윤리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생활을 공개할 지 말 지는 본인들 취향의 문제다. 이혼 소송까지 이렀으면 당사자들 모두 힘든 상황일 듯”이라면서 “거기에 대한 이해와 배려를”이라고 썼다.

그는 “‘이지아 닷컴’이나 ‘서진요’니 이런 것이 만들어졌다던데, 물론 연예인들의 경우 사생활이 공개되는 데에서 일반인보다 수위의 범위가 넓다고 하지만 무슨 수사대나 되는 양 공개를 원하지 않는 남의 사생활을 캐는 것은 아무 목적 없는 행위다.”며 일부 과도하게 반응하는 네티즌들을 비난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