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위탄·슈스케 등 오디션 프로그램 탈락자들 그래도 꿈은 계속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탈락했다고 끝이 아니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엠넷(Mnet)의 ‘슈퍼스타 K’(슈스케), MBC의 ‘위대한 탄생’(위탄) 등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탈락한 아픔을 지닌 도전자들의 행보가 눈길을 끈다. 지난 15일 ‘위대한 탄생’ 두 번째 생방송에서 탈락한 조형우는 이틀 뒤 서울 광화문 광장에 출현, 깜짝 공연을 펼쳤다. 맨발로 기타를 메고 나와 자신의 멘토였던 신승훈의 ‘라디오를 켜봐요’ 등을 부른 것.


이 모습은 트위터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조형우는 “오디션에서 떨어지고 난 뒤 오히려 트위터 팔로어를 신청하는 사람이 더 늘었다.”며 즐거워했다. 웬만한 신인가수보다 인지도도 높다.

역시 같은 프로그램에서 탈락의 아픔을 겪은 김한준은 이후 서울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서울 거리아티스트’ 2011년 정기 오디션에 출연, 가수의 꿈을 향한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

‘위탄’ 탈락자의 대이동도 감지된다. ‘위탄’ 탈락자들이 오는 6월 방영 예정인 ‘슈스케’ 시즌 3에 대거 도전 의지를 밝히고 있는 것. 한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위탄’에서 일찌감치 떨어졌지만 ‘슈스케3’에 도전해 꼭 가수가 되고 말겠다.”는 출사표가 줄 지어 올라오고 있다. “날 떨어뜨린 ‘위탄’에 복수하겠다.”는 ‘무서운’ 포부도 눈에 띈다. 그런가 하면 ‘슈스케’ 시즌1에서 톱 10에도 오르지 못했던 김현지는 지난 1월 엠넷의 ‘엠 카운트다운’ 무대를 통해 정식 데뷔, 가수가 됐다. 시즌1 출신인 조문근, 길학미 등도 데뷔해 가수의 길을 걷고 있다.

시즌 2 출신자 중에는 톱 11에 올랐던 김그림이 넥스타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은 뒤 음반 작업에 들어갔다. 김그림은 지난 7일 디지털 싱글 ‘너밖엔 없더라’를 공식 발표했다. 오디션 당시 혼자 튀는 행보로 ‘국민 밉상’이라는 달갑지 않은 수식어를 얻었던 그이지만, 시즌2 출신 가운데 가수 데뷔 테이프는 처음 끊었다. 톱 3에 들었던 장재인은 키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음반을 준비 중이다. 10위권에 진출했던 박보람은 SBS 수·목 드라마 ‘49일’의 오리지날사운드트랙(OST) 작업에 참여, ‘언제까지나’라는 노래로 솔로로서 첫 출격에 나섰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04-2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