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0대 후반 이선희,동안 비결 묻자 “마사지와 레이저 도움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대 후반의 가수 이선희가 20~30대 같은 동안을 유지하는 비결을 고백했다. 마사지는 물론 레이저의 도움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선희는 25일 방송된 MBC ‘놀러와’에서 앳된 모습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마사지도 받고 레이저 시술도 받았다.”고 말했다. 이선희는 진행자 이원희로부터 “중학교 때 이선희의 노래를 들었는데 어쩜 이렇게 똑 같으냐. 나보다 더 어려 보인다.”는 부러움 섞인 질문을 받았다.

이선희는 그러나 “화장신경쓰지 않는 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자 연예인 중 최단 시간에 메이크업을 한다.”는 X파일에 대해 “평소 메이크 업과 머리 손질까지 2시간에서 2시간 30분 걸린다.”고 밝혔다.

 함께 출연한 가수 정엽과의 인연도 공개됐다. 이선희는 “정엽이 쓴 곡과 부르는 그 느낌이 너무 좋다.”면서 “같은 발라드라도 비트감이 있는 발라드다. 편안히 부르는 것 같지만 말 한마디 한마디에 비트가 정확히 살아있다.”며 높이 평가했다.
그는 이어 “그걸 나도 배우고 싶고 이승기한테도 전해주고 싶다.”고 말해 제자 이승기에 대한 사랑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 프로에 이승기도 함께 출연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