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혼’ 서태지-이지아, 미공개 합의서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태지-이지아. 미공개 합의서가 있다. ’


▲ 서태지(왼쪽)와 이지아.
지난 28일 방송한 SBS ‘한밤의 TV연예’가 서태지와 이지아의 위자료 및 재산분할 소송 과정을 다루면서 미국에서 이혼한 이들의 이혼소장을 공개했다. 이혼 소장에는 1997년 10월12일 결혼한 이들은 6년 4개월을 부부로 살았고 두 사람 사이에 아이는 없는 것으로 나왔다.

방송에서 이혼소장을 검토한 해인법률사무소 배금자 대표 변호사는 “부양권 청구를 포기한다는 것이지 재산분할청구를 포기한 것은 아니다”라며 “중요한 게 두 사람 사이에 (재산분할에 관한) 합의서가 있다고 표시돼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재산분할에 관한 부분에 대한 합의서는 법원에 공개를 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 변호사는 “이혼 후에도 사실혼이 계속되는 경우도 있다. 여러 변수가 있기 때문에 모든 시효가 끝났다고 얘기할 수는 없다”고 정리했다.

이지아가 50억원대의 위자료 및 재산분할 청구소송을 하면서 2009년 이혼효력이 발효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청구시한이 지나 위자료와 재산분할을 할 의무가 없다고 맞서온 서태지측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