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뺑소니’ 혐의 한예슬, CCTV 공개하며 “억울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예슬이 접촉사고 후 사과도 하지않고 뺑소니를 쳤다는 주장에 대해 CCTV까지 공개하며 해명에 나섰다.

한예슬은 지난 2일 오전 서울 삼성동 자신의 집 주차장 입구에서 도모(36)씨를 가볍게 친 뒤 아무런 조치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입건된 상태다. 6일 경찰에 나가 조사를 받는다.


▲ 한예슬


그의 소속사는 4일 ”먼저 보도된 내용은 상당 부분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리며 좋지 않은 소식으로 불편하게 해드린 점 깊이 사과 드리겠다.”며 당일의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소속사가 밝힌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면 다음과 같다.

2일 오전 8시15분쯤 한예슬이 삼성동 집에 가기 위해 주차장으로 들어가다가 도씨에게 사이드 미러가 접히지 않을 정도의 접촉 사고를 냈다. 한예슬은 곧바로 도씨가 괜찮은지를 확인하고 “죄송하다.”는 사과를 했다.

이후 경비아저씨가 달려왔고, 서로의 신원을 확인했다. 한예슬은 바로 매니저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이 날 저녁 도씨가 전화를 하자 한예슬과 담당 매니저는 “불편한 부분을 최대한 해결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도씨는 경찰서에 뺑소니 혐의로 한예슬을 신고했다.

이에 대해 한예슬 소속사는 “사실과 다르게 파렴치한 뺑소니범으로 몰리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며 관련 CCTV를 언론에 공개했다.


한편 피해자 도씨는 한예슬측이 미안하다는 말조차 없었고 사과를 원하는 피해자에게 계속 돈 액수를 거론하며 합의하자고만 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