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예슬 뺑소니 CCTV, 국과수 손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예슬(30)의 뺑소니사고 현장상황이 담긴 CCTV가 국립과학수사원로 넘어간다.

▲ 한예슬
카페베네 제공
한예슬은 지난 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 뺑소니 사건과 관련해 4시간여 경찰조사를 마쳤다. 사고를 둘러싸고 피해자 도모씨(36)와 한예슬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어 경찰은 현장상황이 담긴 CCTV 화면을 국과수에 의뢰. 뺑소니 여부를 정밀 조사한다는 입장이다.

한예슬은 지난 2일 오전 8시30분 서울 삼성동 자신의 집 주차장 진입로에서 도씨를 친 혐의를 받고있다. 한예슬의 소속사가 공개한 CCTV화면에서 도씨는 춤을 추듯 뒤로 주춤주춤 물러나며. 때마침 들어오는 한예슬 차의 사이드미러가 엉덩이를 스치고 지나가자 주저앉는다. 도씨는 경찰에서 “한예슬이 사과도 없었고. 차에서 내려 구호조치를 하지않았다”며 사고 이틀 뒤인 4일 한예슬을 뺑소니로 신고했다.


한예슬 측은 “사고 다음날 바로 도씨와 치료비 등을 합의하려 했지만. 도씨가 응하지 않았다”며 도씨와의 통화 녹취록을 경찰에 제출한 상태다.

박효실기자 gag11@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