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진영이 10년 만에 팬미팅을 열고 소통의 시간을 나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진영은 그동안 누구보다 바쁘게 달려왔다. 1994년 ‘날 떠나지 마’로 데뷔해 아시아를 호령하는 작곡가 겸 성공한 CEO로 명성을 높였다. 가수에 대한 욕망도 식지 않아 2년에 1번씩은 새 음반을 들고 무대에 올랐다. 최근엔 드라마 ‘드림하이’를 통해 연기자로도 영역을 넓혔다.




박진영은 이러한 활동을 한결같이 응원해온 450여명의 팬들을 모아 놓고 29일 백암아트홀에서 특별한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온전히 팬들과 박진영만의 시간으로 구성해 CEO·프로듀서가 아닌 가수·연기자 박진영의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될 예정이다.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0년 만에 ‘연예인’ 박진영으로 팬들과 만날 생각에 본인 역시 많이 설레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박진영과 함께 의미있고 뜻깊은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심재걸 기자 shim@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