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8집 정규앨범 낸 백지영 “나가수 계속하고 싶은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지영(35)이 MBC ‘나는 가수다’에 다시 출연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 ‘발라드의 여왕’ 백지영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백지영은 1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헤리츠 컨벤션센터에서 7집 ‘총 맞은 것처럼’ 이후 2년6개월 만에 8집 정규 앨범인 ‘피타(PITTA)’ 기자 간담회 겸 쇼케이스를 갖고 활동에 나섰다.

 백지영은 “ ‘나가수’측에서 재출연해 달라는 제의가 온다면 참가 의사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요즘 그 방송을 보면서 나도 계속해 볼 걸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가수’ 출연과 관련, “탈락 부담으로 긴장되고 신경을 매우 많이 써야 했다.”면서 “무대에 대한 매력이 크기 때문에 하차하는 데도 고민이 있었지만 오랜 만에 내놓은 정규 앨범 때문에 ‘나가수’를 병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피타(PITTA)’는 팔색조라는 뜻. 제목처럼 발라드와 댄스, 포크 등 다양한 장르의 곡 11개를 담았다. 타이틀곡 ‘보통’은 작곡가 방시혁 특유의 아름답고 세련된 멜로디와 절절하고 섬세한 가사가 호소력 짙은 백지영의 흐느끼는 듯한 목소리와 만나 애절함을 더한다.

 ’보통’은 19일 0시 공개되자마자 각종 음악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