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기덕, 칸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상’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감독 중 최초로 세계 3대영화제 본상 수상

김기덕 감독의 ‘아리랑’이 제64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공식부문인 ‘주목할 만한 시선상’을 받았다. 한국 감독으로는 홍상수 감독에 이어 두번째 수상이다.


▲ 김기덕 감독
연합뉴스
김기덕 감독은 칸 영화제 폐막 하루 전날인 21일 밤(이하 현재시간) 드뷔시관에서 열린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Un Certain Regard) 시상식에서 독일 안드레아스 드레센 감독의 ‘스톱드 온 트랙’(Stopped on track)과 함께 주목할 만한 시선상을 공동 수상했다.

한국 영화는 이로써 지난해 홍상수 감독의 ‘하하하’에 이어 주목할 만한 시선상을 2연패하는 성과를 올렸다. 주목할 만한 시선상 수상자를 2년 연속 한 국가에서 배출한 건 처음 있는 일이다.

아울러 김기덕 감독은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베니스영화제 감독상에 이어 칸 영화제 공식부문인 주목할 만한 시선상을 받음으로써 세계 3대 영화제에서 모두 수상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3대 영화제에서 본상을 수상한 국내 감독은 김기덕 감독이 유일하다. 김 감독은 2004년 ‘사마리아’로 베를린영화제 감독상을, ‘빈집’으로 2004년 베니스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했다.

1978년 제31회 영화제에서 신설된 주목할 만한 시선은 칸 영화제 경쟁부문과 함께 대표적인 공식부문으로, 주로 새로운 경향의 영화들을 소개하는 부문이다.

김 감독은 2005년 ‘활’로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진출했으며 ‘숨’은 2007년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심사위원특별상은 러시아의 안드레이 즈비야진세프 감독이 연출한 ‘엘레나’가, 감독상은 이란의 모하마드 라소울로프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굿바이’가 차지했다. 시상식에는 출국금지 조치를 당한 라소울로프 감독 대신 그의 아내가 참석했다.

올해 주목할 만한 시선부문에는 개ㆍ폐막 작을 포함해 19개국에서 모두 21편이 초청됐으며 한국영화는 김 감독의 ‘아리랑’, 홍상수 감독의 ‘북촌방향’, 나홍진 감독의 ‘황해’가 진출했다.

김 감독은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두번이나 차지한 프랑스의 거장 브루노 뒤몽, ‘리턴’으로 제60회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과 신인 감독상을 거머쥔 러시아의 안드레이 즈비야진세프,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에릭 쿠 등 주요 감독들을 제치고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 감독은 수상 후 가진 인터뷰에서 “이번 상으로 용기를 얻을 수 있게 돼 기쁘다. 기분 좋다”고 말했다. 그는 수상 소감 후 영화 속에 삽입된 아리랑을 부르기도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