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목매 자살한 그룹 ‘SG워너비’ 채동하씨 오늘 오전 발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SG워너비’ 가수였던 채동하(30·본명 최도식)씨의 발인이 29일 오전 9시30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생전 고인과 활동했던 SG워너비 멤버 김용준·김진호·이석훈, 엠투엠의 손준혁이 함께 지켰다.



 김용준이 고인의 영정을 들고 가장 앞줄에 섰고 그 뒤로 김진호와 이석훈이 채씨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채씨는 경기도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영면한다.

 채씨는 지난 2002년 솔로로 데뷔, 2004년 3인조 남성그룹 SG워너비로 인기를 얻었다. 솔로로 전향한 뒤 국내 및 일본 활동 압박감 등으로 우울증을 앓아 왔다. 지난 27일 오전 11시 3분쯤 서울 불광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넥타이로 목을 매 숨진채 발견됐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