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낸시랭 ‘더치페이’ 발언 논란…네티즌 “무례한 발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일 새벽 MBC FM4U ‘푸른밤 정엽입니다’에 출연한 팝 아티스트 낸시랭의 더치페이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 낸시랭


낸시랭은 “요즘 스무 살, 스물한 살 친구들이 연애를 할 때 더치페이를 한다고 들었다. 더치페이를 하는 남자는 한 여자만 만나는 것이 아니다. 여러 여자를 만나기 때문에 더치페이를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정엽과 게스트로 출연한 박성광이 놀란 눈치를 보였다. 그러자 낸시랭은 “제 생각이다. 여자를 좋아하면 밥을 먹을 때 왜 더치페이를 하겠느냐. 오래 만나면 더치페이를 할 수도 있다. 연애 초반을 이야기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청취한 일부 네티즌들은 “더치페이를 하는 사람들은 모두 바람둥이냐”며 무례한 발언이었다고 비난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은 “개인만의 사고 방식이기에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옹호하기도 했다.

이성진 기자 kyi0486@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