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oh! 샤이니” 런던 소녀팬 열광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쇼케이스’장 500여명 몰려

영국이 낳은 세계적 록그룹이었던 비틀스가 녹음한 곳으로 유명한 영국 런던의 애비로드 스튜디오 주변이 19일(현지시간) K팝 팬들로 가득 찼다.


▲ 영국의 K팝 팬들이 19일(현지시간) 그룹 샤이니의 쇼케이스가 열린 런던의 애비로드 스튜디오 주변에서 영국기와 샤이니 멤버들의 사진을 든 채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주로 10대 소녀 팬들로 이뤄진 K팝 팬 500여명은 한국 아이돌 그룹 샤이니가 쇼케이스를 한다는 소식을 접한 뒤 이날 아침부터 스튜디오 주변으로 몰려왔다. 이들은 공연 관람이 힘들다는 것을 알면서도 샤이니의 모습을 먼 발치에서나마 보기 위해 이날 아침부터 모여들었다.

샤이니는 당초 일본 언론매체 등 제한된 관객을 상대로 30분가량 공연할 예정이었지만 몰려든 팬들의 요구로 특별히 44명을 스튜디오에 입장시켜 공연을 진행했다. 샤이니는 2008년 데뷔곡이었던 ‘누난 너무 예뻐’의 일본어 버전인 ‘리플레이’(Replay)를 일본 첫 싱글로 결정해 오는 22일 출시하는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일본 활동을 시작한다. 이날 공연에서 샤이니는 리플레이, 줄리엣, 링딩동, 루시퍼, 헬로우 등 5곳을 불렀다. 이 가운데 리플레이와 줄리엣, 헬로우는 일본어 버전이다.

앞서 샤이니는 지난해 12월 일본 도쿄에 있는 요요기 국립경기장에서 2만 4000여명의 관객을 동원했으며 10만명이 티켓을 구매하겠다고 신청하는 등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글 사진 런던 강국진 순회특파원

betulo@seoul.co.kr

2011-06-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