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욘세 “4는 내게 행운의 숫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규앨범 ‘4’로 컴백 “예순에도 부를 곡들”

‘팝의 여신’ 비욘세(30)가 4집 앨범 ‘4’로 돌아왔다.

비욘세는 최근 소니뮤직과 가진 인터뷰에서 “네 번째 앨범이기도 하지만 어렸을 때부터 가장 좋아하는 숫자이기도 하다.”면서 “4월 4일에 결혼했고 남편과 엄마의 생일이 모두 4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흔, 아니 예순에도 부를 수 있는 곡들을 담으려고 노력했고, 사람들이 내 노래를 들으면서 아픈 기억과 고통스러운 순간을 이겨내고 가장 기쁜 순간을 함께할 수 있는 음악이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4’의 발표를 전후로 비욘세에게는 의미 있는 변화가 있었다. 1998년 여성 3인조 데스티니스 차일드 시절부터 매니저 역할을 했던 아버지와 결별했다. 또 하나는 세계 최고 록페스티벌로 꼽히는 영국 글래스톤베리축제(6월 24~26일)의 ‘간판’ 출연자로 U2, 콜드플레이 같은 밴드와 어깨를 나란히 한 것. 비욘세는 글래스톤베리 공연에 앞서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 꿈이 이뤄진 것 같았다. 비가 오고 진흙탕이 된 무대에서 장화를 신은 채 100% 발산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대대로 비욘세는 진흙탕이 된 글래스톤베리에서 최고의 무대를 뽐냈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7-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