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꽃게잡이 폴포츠’ 남현봉, 성악 접고 트로트 가수 데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스타킹)에 감동적인 사연과 함께 출연해 화제가 됐던 ‘꽃게잡이 폴포츠’ 남현봉(29)이 성악가의 꿈을 접었다. 그의 새로운 꿈은 트로트 가수다.




남현봉의 소속사 BS 엔터테인먼트는 “남현봉이 오는 9일 ‘스타킹’을 통해 트로트가수로 데뷔한다”고 전했다.

남현봉은 지난해 방송에서 영화 ‘미션’ 삽입곡 ‘넬라판타지아’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멘토를 자청한 서울대 김인혜 전 교수의 지도, 폴포츠와의 협연 자리를 거쳐 성악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한걸음 다가 선 듯 보였다. 또 대학교 특강, 여러 기업체 행사 및 강연도 줄을 이었다.

하지만 김인혜 전 교수의 서울대 파면사태 등 여러 사건들로 우여곡절을 겪은 남현봉은 “방송출연 직후 대학특강, 기업체 행사 및 강연 등 빗발치는 문의와 여러 곳에서 도움을 주고자 하는 연락 등을 통해 금방이라도 성공할 수 있을 것 같은 희망을 가졌다”며 “하지만 대중의 관심은 생각보다 오래가지 않았다. 어려움 속에 다시 시작한 노래지만 실제 현실의 벽은 생각보다 높았던 것 같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로 인해 남현봉은 자신의 꿈을 바꿨다. 그는 향후 활동계획에 대해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성악이라면 이제 지긋지긋하다”며 “더 이상 꽃게잡이 폴포츠로 불려지는 것도 싫다”고 뜻을 분명히 했다.


성악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지만 전혀 다른 음악 장르인 트로트로 사람들의 마음을 얻겠다는 남현봉은 9일, ‘스타킹’ 방송을 통해 데뷔무대를 갖는다.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