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LA·뉴욕서도 한류공연 촉구 플래시몹 행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인기가수들의 공연을 직접 보게 해달라는 ‘플래시몹(일정 시간과 장소를 정해 일제히 같은 행동을 벌이는 이벤트)’이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에서도 벌어졌다.




뉴욕의 한류 팬 100여명은 6일 오후 2시(이하 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센트럴 파크에 모여 한국 가요에 맞춰 집단으로 춤을 추는 행사를 벌였다.

이 행사는 최근 한류열풍을 몰고 온 케이팝(K-pop.한국 대중가요) 공연을 뉴욕에서도 보게 해달라는 것으로, 참가자들은 소녀시대 등이 속한 SM타운 공연을 미국에서도 열어달라고 촉구했다.

한류 팬들은 당초 오전 11시 맨해튼의 펜 역에서 모여 예행연습을 하려 했으나 경찰의 제지로 무산됐고 이후 오후 2시 본 행사도 센트럴파크 남쪽에 붙어 있는 퓰리처 분수대 앞에서 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아 장소를 공원 내부로 옮겨 진행했다.

또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LA 할리우드 코닥극장 앞에서도 이날 오후 2시 케이팝 팬 70여명이 모여 “SM타운 공연을 또다시 보고 싶다”며 깜짝 플래시몹 행사를 펼쳤다.

이들은 무더운 날씨에도 준비해온 음악에 맞춰 ‘쏘리 쏘리’, ‘소원을 말해봐’ 등 SM타운 소속 가수들의 춤을 열정적으로 따라 췄고, 행인들도 이 흥미로운 볼거리에 발길을 멈추고 환호했다.

지난해 9월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는 1만5천여명의 케이팝 팬들이 참석한 가운데 SM타운 소속 가수들의 공연이 성황리에 펼쳐졌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