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M 김희철, 원하던 JYP 꿈 이뤘다…박진영과 깜짝 생일파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특별한 생일을 맞았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인 그에게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이 깜짝 파티를 열어 준 까닭이다.
▲ 슈퍼주니어 김희철(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왼쪽)과 함께한 생일파티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김희철 트위터


김희철은 10일 오전 트위터에 “진영 형이 집에 있는 나를 불러 깜짝 파티를 열어줬다. 역시 JYP!”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김희철은 이어 “박진영 천정명 상추 희님! 기분 좋다(남자 넷이지만)”라며 “연불새! 연예인 중 불쌍한 새X들의 모임, 다들 너무 외롭고 쓸쓸하다고 진영이 형이 만들었다. 근데 웃긴 건 넷 다 AB형, 역시 난 쪼코볼 회장!”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희철은 박진영을 비롯해 마이티 마우스의 상추, 천정명과 함께 나란히 축배를 들고 있다.

그동안 김희철은 여러 방송을 통해 “내 마음 속 소속사는 JYP”라고 말해 왔다. 실제 소속사는 SM인데도 이렇게 말해 온 그에게 소속사 식구들과 팬들은 “김희철답다”고 웃어 넘겨 왔다. 하지만 이런 그의 말을 박진영이 증명해 준 셈. 가요계 선후배로, 외로운 남자들로 뭉친 박진영과 김희철은 팬들을 열광케 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드디어 JYP 꿈을 이룬 우주대스타”, “박진영, 김희철, 천정명 모두 놀랄 만한 친분”, “AB형 연예인 모임인 쪼코볼에 박진영 가입하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문다영 기자 dymoon@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