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기덕 또 제자 공격…“장훈, 정정당당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5월 칸 영화제에 출품한 영화 ‘아리랑’을 통해 과거 제자였던 장훈 감독을 실명으로 강하게 비난했던 김기덕 감독이 장 감독의 영화 ‘고지전’ 개봉을 앞두고 14일 성명을 내며 다시금 신랄한 포문을 열었다.


▲ 장훈 감독(왼쪽)과 김기덕 감독


 김 감독은 이날 오후 배포한 성명서를 통해 ‘고지전’이 대규모 배급을 통해 과도한 물량공세를 펴고 있다면서 “장 감독은 좀 더 정정당당한 방법으로 자신의 영화를 보여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영화는 안 그렇겠지 했는데 ‘고지전’이 개봉일을 21일에서 20일로 당기고 그것도 모자라 2~3일 전부터 약 180개 극장에서 2회씩 변칙 상영한다고 하는데, 몇개 남은 극장에서 입소문으로 근근이 버티고 있는 풍산개를 비롯한 작은 규모의 영화들이 불쌍하지도 않나보다.”고 말문을 연뒤 “오랫동안 그 영화를 준비하고 찍은 배우와 스텝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이런 상영방식은 너무하다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방법으로 수백만명의 관객이 들고 반전을 담은 좋은 영화라 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면서 “불필요한 오해로 한 젊은 감독의 이미지가 상할까봐 많은 배급사를 거절하고 7월 예정이던 아리랑 개봉까지 뒤로 미뤘는데 정말 섭섭함을 감출수가 없다.”고 했다.

 김 감독은 “저를 아쉽게 떠난 장훈 감독과 송명철PD에게 부탁하고 싶은 것은 제가 여러분에게 감독과 PD의 기회를 드린 것처럼 어디선가 좌절하고 방황하고 있을 ‘돌파구’ 멤버들을 다시 모아 저를 대신해 이끌어주시고 당신들이 가진 능력으로 그들에게 기회를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김 감독은 끝으로 “칸영화제에서 공개된 일부 내용에 불필요한 오해의 여지가 있어 ‘아리랑’ 개봉은 국내 영화제 공개와 개봉은 9월 이후로 미뤘다.”고 덧붙였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