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성민, 오는 10월 2살 연상 미국인 교수와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능엔터테이너 임성민(42)이 올 가을 결혼한다.

임성민은 오는 10월14일 서울 쉐라톤워커힐호텔에서 2세 연상의 엘리트 미국인 교수와 웨딩마치를 울린다. 임성민의 평생 반려자가 될 예비신랑은 미국 아이비리그의 브라운대를 졸업하고 컬럼비아대학원에서 영화학을 전공했으며 현재 서울 S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190㎝의 훤칠한 키에 건장한 체격을 지닌 호남형으로 알려졌다.

임성민의 소속사인 마스크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예비신랑이 뉴욕에서 거주하던 2008년 2월 지인의 소개로 한국에서 처음 만났다”고 14일 밝혔다. 첫 만남에서 임성민에게 첫 눈에 반한 예비신랑이 그 해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 출장을 자처해 한국을 찾으면서 인연이 이어졌다. 이화여대 영문과 출신인 임성민이 영어에 능통해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도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고 영화와 음악에 조예가 깊은 공통점을 발견하면서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임성민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두번째 만났을 때 ‘이 사람이 내 반쪽인가?’하며 호감을 가졌지만 예비신랑은 처음 임성민을 보자마자 ‘소울메이트’라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이후 임성민은 자신을 위해 미국에서 독립영화와 뮤직비디오. 다큐멘터리 편집자이자 교수로서의 안락한 생활을 접고 한국에 터전을 잡기로 한 예비신랑을 위해 직접 각 대학에 이력서를 보내며 ‘내조’를 아끼지 않았다.

임성민은 “신랑이 내 일을 존중하고 자랑스러워해 항상 큰 힘이 된다. 신랑의 지지에 힘입어 결혼후에도 왕성한 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결혼후 서울 강남에 신접살림을 차릴 예정이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임성민은 왕성하게 방송활동을 하던 중 연기자로 전향해 아나운서 출신 연기자 1호가 됐다. SBS ‘내 사랑 달자씨’. ‘사랑에 미치다’. ‘외과의사 봉달희’. ‘강남엄마 따라잡기’. ‘애자 언니 민자’. KBS2 ‘공부의 신’ . MBC ‘동이’ 등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 ‘대한민국 헌법 제1조’. ‘내 사랑 내 곁에’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자리매김했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