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지전 변칙상영에 풍산개 설 곳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기덕 “장훈 감독 정당한 방법으로 개봉하라” 쓴소리

국내 영화계 풍토를 신랄하게 비판했던 김기덕 감독이 ‘싹쓸이’ 논란이 일고 있는 스크린 독과점 문제와 자신의 제자인 장훈 감독에게 다시 한번 쓴소리를 뱉었다.


▲ 김기덕 감독
김 감독은 14일 성명서를 내고 “한 수입영화가 한국 극장의 60%인 1400곳에 걸려 놀랍고 충격적이었다.”면서 “‘한국영화는 안 그렇겠지’ 했는데 곧 개봉하는 전쟁영화가 21일 개봉에서 20일로 당기고, 2~3일 전부터 약 180개 극장에서 2회씩 변칙 상영한다고 한다. 몇 개 남은 극장을 간신히 입소문으로 근근이 버티고 있는 ‘풍산개’ 등 작은 영화들이 불쌍하지도 않나 보다.”라고 성토했다. 영화 제목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을 뿐, 누가 봐도 장 감독의 신작 ‘고지전’을 겨냥한 비판임을 알 수 있다.

김 감독은 “오랫동안 그 영화를 준비하고 찍은 배우와 스태프에게는 미안하지만 이런 상영방식은 너무한다.”면서 “그런 방법으로 수백만명이 들어오고, 반전을 담은 좋은 영화라 한들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장훈 감독의 새 영화 개봉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능력이 있는 만큼 좀 더 정정당당한 방법으로 영화를 보여 주길 바란다.”고 덧붙여 의중을 드러냈다. ‘고지전’의 투자·배급사인 쇼박스에 대해서도 “‘풍산개’ 같은 소규모 자본 영화들을 몇 명이라도 더 볼 수 있도록 극장이 줄어들지 않게 도와달라.”고 뼈 있는 주문을 냈다. 김 감독은 ‘풍산개’ 제작자이다. 그가 연출한 ‘아리랑’은 9월 이후 개봉한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1-07-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