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여진 MBC ‘시선집중’ 출연 무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여진의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 출연이 무산됐다.




▲ 김여진
연합뉴스


제작진은 15일 오전 프로그램 홈페이지에 “격주 월요일마다 진행되는 정치.사회.문화분야 진보 대 보수토론의 새로운 패널로 보도됐던 김여진 씨가 문화방송이 새로 개정한 방송심의규정에 의해 출연이 불가능하게 됐다”고 공지했다.

진행자 손석희도 이날 방송 말미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김여진의 출연 취소는 제작진이 지난달 27일 김여진의 출연 소식을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지 약 3주 만이다. 김여진은 당초 오는 18일부터 ‘시선집중’에 합류할 예정이었다.

제작진은 “당초 예고해드린 바와 달리 김여진 씨의 출연은 불가능하게 돼 청취자 여러분께 양해를 구한다”며 “18일부터 이 분야의 새 패널로 소설가이자 한신대, 성공회대 외래교수인 서해성 작가가 참여한다”고 전했다.

영화 ‘처녀들의 저녁식사’ ‘박하사탕’,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에 출연한 김여진은 올해초 홍익대 청소노동자 지원활동에 참여했고 반값 등록금과 한진중공업 사태 등 사회적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대표적인 ‘소셜테이너’(사회참여 연예인)로 인식돼 왔다.

개정된 심의규정은 ‘사회적 쟁점이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된 사안에 대해 특정인이나 특정단체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지지 또는 반대하거나 유리 또는 불리하게 하거나 사실을 오인하게 하는 발언이나 행위로 인하여 회사의 공정성이나 명예와 위신이 손상되는 경우’ 시사 프로그램의 고정 출연자로는 출연할 수 없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MBC 노조는 이 규정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조항이자 ‘소셜테이너’의 방송 출연을 막는 조치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프로그램 홈페이지에도 김여진의 출연 무산과 심의규정 내용에 항의하는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이용마 노조홍보국장은 “자신의 의견을 조금이라도 드러낸 사람은 방송 출연을 막겠다는 의미로, 헌법상 보장된 표현의 자유를 무시한 조치”라며 “지나치게 포괄적이며 직원 통제를 위한 규정으로도 악용될 수 있어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측은 앞서 김여진의 출연이 발표된 직후 “확정되지 않은 사항이 발표됐다”며 담당 보직간부 4명에게 근신 처분을 내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